INSIGHT

자료와 소식

NEWS

2021.07.13
이은성 변호사

" 2021.07.13 부동산 NEWS "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6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음. 아파트값이 단기간에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빠른 속도로 치솟자 서울에 보금자리를 마련하려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 수요로 돌아서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일상화된 것으로 분석됨.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3070443955

 

 

 

지난해 6·17 대책 때 나온 ‘재건축 의무 거주 2년’ 규제가 백지화됐음.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규제가 공식적으로 무효화 된 사례임. 또 정부가 함께 추진하던 안전진단 규제도 백지화되면서 정부의 재건축 규제에도 브레이크가 걸린 모습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92543901

 

 

 

스마트 건설 기술의 하나인 모듈러주택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이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음. 정부가 공공임대주택을 모듈러 방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확대할 계획인 가운데 국회도 용적률 완화 등 과감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내용의 법안을 내놨음. 건설 업체들도 모듈러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 건축 기한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민관 모두 주목하는 양상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74211550

 

 

 

공시가격 상위 2%에 해당하지 않는 공동주택 3만3000여 가구가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음. 상당수 단독주택은 고가임에도 종부세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관측됐음. 거대 여당이 주택 종류에 따른 공시가격 현실화율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종부세를 설계했기 때문이란 진단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73207188

 

 

 

오는 16일부터 시작되는 3기신도시 1차 사전청약을 앞두고 무주택자 등의 불만이 잇따르고 있음. 최근 몇 년간 집값이 급등한 탓에 정부가 시세의 60~80% 수준이라며 책정한 분양가가 서민층엔 이미 부담스러운 금액이 됐다는 이유에서임. 일부 지역에서는 인근 시세와 산정된 분양가에 큰 차이가 없는 경우도 나오고 있음.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64952721

 

 

 

수도권 집값이 연일 고공행진을 거듭하는 가운데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서울 아파트 임대차 거래 중 전세의 비중이 60%대 초반까지 떨어졌음. 임대차 3법(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 상한제, 전·월세 신고제) 영향으로 전세 매물이 줄어든 대신, 보유세부담과 저금리 영향 등으로 월세를 선호하는 집주인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됨. 하반기에도 전셋값 상승이 계속되고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한층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됨.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14022740

 

 

 

유통업의 본질이 부동산이라는 통설은 옛말이 되어가는 듯함. 백화점과 마트 사업을 하는 유통사들이 점포에 이어 이제는 본사 건물까지 매각하는 것을 검토하기 시작했음. 오프라인 쇼핑만큼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시대가 된 데다 종합부동산세 등 비용 부담도 커진 탓임. 1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시장에서 ‘큰 손’으로 불렸던 신세계와 롯데의 부동산 매각 속도가 빨라지고 있음. 이마트는 성수동 본사 건물 매각을 검토하고 있음. 이 건물은 연 면적 9만9000㎡ 규모임. 현재는 이마트 성수점과 이마트 본사가 입주해있음. 이마트는 7일 공시에서 “보유자산의 효율화를 다각도로 검토해왔음.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했음.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04025986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지 약 2개월 만에 서울 압구정동 한양아파트에서 매매 허가를 받은 거래가 처음 나왔음. 매매가격은 1년 새 무려 19억 원 가까이 올라 '평당 1억 원'을 찍었음. 전문가들은 최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시기 조기화가 가격 상승을 더욱 부추긴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함. 12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압구정동 한양8차 전용면적 210.1㎡(15층)는 지난 9일 3.3㎡(평)당 1억 원 수준인 66억 원에 거래됐음. 역대 최고가임. 같은 평형대의 직전 거래금액은 지난해 7월 47억8,000만 원이었음. 1년 만에 18억2,000만 원이 오른 것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02803336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6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음. 아파트값이 단기간에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빠른 속도로 치솟자 서울에 보금자리를 마련하려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 수요로 돌아서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일상화된 것으로 분석됨.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3070443955

 

 

 

지난해 6·17 대책 때 나온 ‘재건축 의무 거주 2년’ 규제가 백지화됐음.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규제가 공식적으로 무효화 된 사례임. 또 정부가 함께 추진하던 안전진단 규제도 백지화되면서 정부의 재건축 규제에도 브레이크가 걸린 모습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92543901

 

 

 

스마트 건설 기술의 하나인 모듈러주택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이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음. 정부가 공공임대주택을 모듈러 방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확대할 계획인 가운데 국회도 용적률 완화 등 과감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내용의 법안을 내놨음. 건설 업체들도 모듈러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 건축 기한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민관 모두 주목하는 양상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74211550

 

 

 

공시가격 상위 2%에 해당하지 않는 공동주택 3만3000여 가구가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음. 상당수 단독주택은 고가임에도 종부세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관측됐음. 거대 여당이 주택 종류에 따른 공시가격 현실화율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종부세를 설계했기 때문이란 진단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73207188

 

 

 

오는 16일부터 시작되는 3기신도시 1차 사전청약을 앞두고 무주택자 등의 불만이 잇따르고 있음. 최근 몇 년간 집값이 급등한 탓에 정부가 시세의 60~80% 수준이라며 책정한 분양가가 서민층엔 이미 부담스러운 금액이 됐다는 이유에서임. 일부 지역에서는 인근 시세와 산정된 분양가에 큰 차이가 없는 경우도 나오고 있음.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64952721

 

 

 

수도권 집값이 연일 고공행진을 거듭하는 가운데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서울 아파트 임대차 거래 중 전세의 비중이 60%대 초반까지 떨어졌음. 임대차 3법(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 상한제, 전·월세 신고제) 영향으로 전세 매물이 줄어든 대신, 보유세부담과 저금리 영향 등으로 월세를 선호하는 집주인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됨. 하반기에도 전셋값 상승이 계속되고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한층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됨.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14022740

 

 

 

유통업의 본질이 부동산이라는 통설은 옛말이 되어가는 듯함. 백화점과 마트 사업을 하는 유통사들이 점포에 이어 이제는 본사 건물까지 매각하는 것을 검토하기 시작했음. 오프라인 쇼핑만큼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시대가 된 데다 종합부동산세 등 비용 부담도 커진 탓임. 1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시장에서 ‘큰 손’으로 불렸던 신세계와 롯데의 부동산 매각 속도가 빨라지고 있음. 이마트는 성수동 본사 건물 매각을 검토하고 있음. 이 건물은 연 면적 9만9000㎡ 규모임. 현재는 이마트 성수점과 이마트 본사가 입주해있음. 이마트는 7일 공시에서 “보유자산의 효율화를 다각도로 검토해왔음.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했음.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04025986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지 약 2개월 만에 서울 압구정동 한양아파트에서 매매 허가를 받은 거래가 처음 나왔음. 매매가격은 1년 새 무려 19억 원 가까이 올라 '평당 1억 원'을 찍었음. 전문가들은 최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시기 조기화가 가격 상승을 더욱 부추긴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함. 12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압구정동 한양8차 전용면적 210.1㎡(15층)는 지난 9일 3.3㎡(평)당 1억 원 수준인 66억 원에 거래됐음. 역대 최고가임. 같은 평형대의 직전 거래금액은 지난해 7월 47억8,000만 원이었음. 1년 만에 18억2,000만 원이 오른 것임.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10712102803336

 

 

 

전화하기 상담문의
상담문의